엔씨소프트·넥슨, 9월부터 전사 재택근무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8.31 19:49 의견 1
엔씨소프트 판교 사옥.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사회적거리두기 조치가 2.5단계로 상향되면서 주요 게임업체들이 전면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엔씨소프트는 서울·수도권 방역 활동 강화에 맞춰 9월1일부터 4일까지 전면 재택근무 체제에 돌입한다고 31일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일단 이번주까지 전면 재택근무를 시행한 뒤, 연장여부는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전까지는 일주일 중 이틀을 선택해 재택근무하는 형태의 순환 재택근무제도를 적용해왔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2.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결정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넥슨 역시 9월1일부터 전사 재택근무체제를 시행한다. 넥슨은 엔씨소프트와 같이 일주일 중 2일 재택, 3일은 출근하는 순환재택근무제도를 운용하고 있었다.

넥슨 관계자는 “구성원의 안전을 지키고, 지역사회 방역 강화에 힘을 싣기위해 코로나19 급격한 확산세가 안정화 될 때까지 전사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24일부터 전면 재택근무체제를 시행중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