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위장관질환 신약 5천억에 美 수출

김지훈 승인 2020.08.20 13:19 의견 0
유한양행 중앙연구소 전경/사진=유한양행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유한양행은 미국 프로세사 파머수티컬사와 5000억원 규모의 기능성 위장관 질환 치료신약 YH12852 물질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 200만 달러(약 24억원)를 프로세사 주식으로 수령하고 개발, 허가에 따른 마일스톤을 포함해 제품 상용화 후에는 순매출액의 일정 비율로 로열티를 받게 된다.

프로세사는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에서 YH12852의 개발, 제조 및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한다.

YH12852는 유한양행이 자체 개발한 합성신약 후보물질이다. 국내에서 시행한 전임상 독성, 임상 1상에서 심혈관 부작용 없이 우수한 장운동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프로세사는 2021년 초 미국 FDA(식품의약국)와 임상개발 관련 미팅을 한 뒤 임상 2상 시험에 착수할 예정이다. 수술 후 장폐색 또는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 복용 시 나타나는 오피오이드 유발 변비 등 기능성 위장관 운동 질환에서 임상 2상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는 “신약 YH12852의 개발에 꼭 필요한 전문성을 갖춘 파트너를 만난 것 같아 기쁘다”며 “YH12852가 기존의 치료제보다 더 효과적인 치료옵션을 환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