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1.7만가구 공급...담보대출 가능"

김성현 승인 2020.08.12 14:28 의견 0
(왼쪽부터) 에이블랩, 연리지홈, 누리재 브랜드 로고. /사진=SH공사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서울시가 3040세대와 무주택 실수요자를 위해 개발한 분양주택 모델인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포함한 3개 신규주택 브랜드를 공개했다.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주택담보대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12일 SH서울주택도시공사는 “20~30대를 위한 도전숙, 30~40대를 포함한 다양한 세대를 위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50~60대 노후생활을 보장하는 연금형 주택 등 주택공급체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세 개의 분양주택 모델은 정부와 서울시가 발표한 8.4부동산대책 중 주택공급 확대방안의 일환이다.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브랜드는 ‘연리지홈’으로 정해졌다.

연리지홈은 분양받은 사람이 분양가의 20∼40%를 내고 취득한 다음 20∼30년에 걸쳐 지분을 추가로 매입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저이용 유휴부지 및 공공시설 복합화사업 등 신규 사업 대상지 등을 중심으로 연리지홈 1만7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SH가 소득 1∼4분위를 대상으로 임대주택, 7분위 이상을 대상으로 일반 분양을 공급했는데 지분적립형은 그동안 빠졌던 5∼6분위를 대상으로 한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연리지홈은 주택담보대출이 가능할 예정이다.

인라 천현숙 SH도시연구원 원장은 연리지홈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설명하며 "주택담보대출을 할 때 LTV(주택담보대출비율) 40%를 자기 지분에 적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LTV는 최초 취득 지분인 '분양가의 20∼40%'에 적용된다는 설명이다.

예를 들어 최초 취득 지분으로 분양가의 40%를 택할 경우 주택담보대출은 '분양가의 40%'의 40%, 즉 분양가의 16% 수준까지 주택담보대출이 가능하다.

천 원장은 "한국인들이 생애최초 주택을 마련할 때 대출받는 비율이 38% 정도라는 통계가 있다"며 "반대로 60% 정도는 자기 돈으로 부담한다는 뜻이므로 초기 지분 부담이 과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생애주기별 주택브랜드 '청신호-연리지홈-누리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0~60대 장년층을 위한 연금형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의 이름은 ‘누리재’로 결정됐다.

연금형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자율주택정비사업에 참여하는 노후 주택 소유자가 원할 경우 기존 주택을 공공에 매각한 뒤 공공임대주택에 살면서 매각 대금에 이자를 더한 돈을 10∼30년간 연금으로 수령하는 모델이다.

SH공사 시뮬레이션에서는 자산평가액 2억7700만원인 집의 소유주가 30년 연금형을 택하면 공공임대주택 보증금과 월 임대료를 선공제한 후 연금으로 최대 66만원을 수령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H공사는 20~30대의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주택브랜드 ‘도전숙’을 한 단계 발전 시킨 도전숙 시즌2 ‘이에블랩(ablab)’을 공개했다.

도전숙은 1인 기업 및 예비 창업자를 위한 주택이다. 2014년 공급을 시작해 현재 563호가 있다.

에이블랩은 기존 도전숙에▲캠퍼스 인근 창업 클러스터 조성 ▲자치구, 대학, SH공사 3각 협력강화 ▲건설형 도전숙 사업참여 ▲신규평면개발 등의 사업내용이 추가된다.

제1호 에이블랩은 서울시 노원구에 들어설 예정이다.  

김세용 사장은 “많은 서울시민이 20~30대에는 청신호 주택에 거주하며 에이블랩에서 마음껏 창업의 꿈을 펼치고, 신혼부부 그리고 3040세대를 포함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에게 연리지홈을 통해 부담없는 가격으로 내집마련의 꿈을 이루며, 은퇴를 앞둔 50~60대에는 누리재를 통해 은퇴후 소득걱정 없이 안정된 노후생활을 누릴수 있는 행복한 서울을 희망해 본다”라며 “SH공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공공주택 모델 구축은 물론 8.4부동산 대책을 성공적으로 이행할수 있도록 서울시·정부와 힘을모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