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판토스와 ' 5G 무인지게차' 시장 선점 나선다

김유준 승인 2020.08.09 09:00 | 최종 수정 2020.08.09 01:42 의견 0
클라크 창원 공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여한 (오른쪽부터) 케이엔 김영준 상무,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 무샤이니 마국요 부사장, 클라크 김지열 대표이사가 5G 기반 무인지게차의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포쓰저널] LG유플러스가 그룹 물류 계열사 판토스와 원격 자율주행 제어가 가능한 '5G 무인지게차'를 연내 상용화하며 시장 선점에 나선다.

5G 무인지게차는 수련된 운전자 없이 원격 자율주행으로 지게차의 현장 작업이 가능해 도입시 공장이나 물류센터 등의 업무를 대폭 효율화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지게차 제조 기업 클라크 머터리얼 핸들링 아시아(이하 클라크), AI(인공지능) 기반 물류 솔루션 업체 무샤이니, 실내 측위 솔루션 업체 케이엔과 ‘5G 기반 무인지게차 공동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5G 무인지게차’는 제조공장ㅊ물류센터·항만 등 산업 업종 전반에서 사용되는 주요 설비인 지게차를 원격에서 무인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이다.

특히 4개 사가 선보이는 5G 무인지게차는 10mm(밀리미터)의 정밀한 위치 측위는 물론, 단 한 명의 작업자가 최대 50대까지 동시 제어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5G 통신으로 지게차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조작 명령을 지연없이 전달할 수 있어, 작업자가 실제 운전석에 앉아 작업하는 것과 동등한 수준의 정밀도를 보장한다.

이를 통해 다수의 지게차가 자율주행으로 물품을 운반하고, 관제 센터에서는 소수의 인원으로 모니터링 및 원격 제어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단순 비용절감 측면뿐 만 아니라, 중장비의 직접 운영이 최소화되어 물류 운반 중 발생하는 안전사고 또한 최소화될 수 있다.

클라크 창원 공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 클라크 김지열 대표, 무샤이니 마국요 부사장, 케이엔 김영준 상무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4개 사는 종합물류기업 판토스와의 실증을 시작으로 5G 무인지게차의 보급을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연내 실증을 마무리하는 동시에 상용화를 진행하고, 무인지게차를 원격에서 상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영상 솔루션 개발 및 5G 기반 설비 라인업 확대 등 협업을 지속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조원석 전무는 “무인지게차는 스마트팩토리·스마트물류 등 산업 영역의 디지털전환을 가져오는 핵심 설비 중에 하나”라며, “당사가 제공중인 5G 기업전용망과의 시너지를 통해 무인지게차 사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